전체메뉴

이산묘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현 페이지 엑셀로 다운
  • 현 페이지 워드로 다운
  • 현 페이지 인쇄
이산묘

마이산은 이 고장이 자랑하는 명승이다. 여기에 조선 태조가 마이산에 머물렀던[駐蹕] 사실이 야사(野史)에 전해오고 1907년에는 의병들이 모여 고천제(告天祭)를 올린 국권수호의 유서 깊은 곳이 이산묘다. 한말의 거유(巨儒) 연재(淵齋) 송병선(宋秉璿)선생이 한때(마이산 용암에'庚子 8月'로 각자되어 있음을 보아 1900년에 해당) 이곳을 유람할 때 많은 사람이 추앙하며 따랐다.
한편 태인에서 의병을 일으킨 면암(勉菴) 최익현(催益鉉) 선생도 1906년 성수면 도통리 목동 최제학(崔濟學)의 삼우당(三友堂)에 머물면서 고을을 유람하기도 했다.
고을 사람들은 두 분을 크게 공경하고 숭배하여 송병선 선생을 기리기 위해 친친계를 만들고 최익현 선생을 기리는 현현계를 만들었는데 1924년 여름 친친계와 현현계를 합하기로 하고 "조선 태조가 마이산에 왔던 사실과, 연재(淵齋)·면암(勉庵) 두 분이 머물렀던 곳이니 현인을 존경하는 뜻이 없을 수 없다."는 의견이 나와 기념사업을 하기로 뜻을 모아 기금을 걷어 이듬해인 1925년 3월 이산정사를 건축하였는데 모두 4칸으로 서쪽은 인지재(仁知齋), 동쪽은 여택헌(麗澤軒)이었다. 집 한 채를 정사의 뒤에 더 지어 고경각(高景閣)이라 하였으며 건물 전체를 이산정사(駬山精舍)라 하였다. 정사 맨 위에 또 집 한 채를 지어 회덕전(懷德殿)이라하고 조선 태조를 제사 지내려 했다. 그러나 일제강점기라 갖은 탄압과 우여곡절을 겪다가 1945년 광복이 되고 이듬해인 1946(丙戌)년 광주(光州), 나주(羅州)를 비롯한 여러 향교의 의견을 좇아 회덕전에는 단군과 태조 및 세종 세 분을 모시게 되었고, 회덕전 아래 두 사우(祠宇)를 지어 동쪽은 영모사(永募祠)로 조선조 명유(名儒) 41위를 모시고, 서쪽은 영광사(永光祠)로 1905(乙巳)년 이후에 순국하신 선열(先烈) 34위를 모시고 제사를 올리는 처소로 삼기로 했다. 그러나 사우(祠宇)를 중수할 기금이 없어 회덕계(懷德契)를 만들어 기금을 모으고 특히 영모사의 본 손(本 孫)은 각기 성금을 내어 1947년 9월 12일에 준공하였다.
고종황제의 위판(位版)은 애초 옥구군(현 군산시) 해종전(海宗殿)에 있었는데 일제하에 훼철(毁撤)을 당하여 임시로 전주의 건지산(乾止山) 속에 봉안하였다가 전주 유림들이 회덕전에 봉안하기를 제안하여 1948(戊子)년 가을 회덕전에 옮겨 봉안하니 회덕전 위판이 모두 4위가 되었다.
이산묘는 처음 이산사(駬山詞)로 칭하였으나 성균관에서 임금의 위판을 모신 곳이니 사(祠)가 아니라 묘(廟)로 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하여 이산묘로 개칭하였다. 여기에 백범 김구 선생이 "大韓乾坤靑邱日月" 여덟 자를 크게 써 주어 묘의(廟) 건너편 서쪽 암벽에 새기고, 이승만(李承晩) 대통령의 휘호를 받아 대한광복기념비(大韓光復記念碑)를 묘의 동쪽에 세웠다. 이후에도 여러 차례 중수를 거쳐 오늘에 이르렀다.

이산묘

이산묘 외삼문에는 1949년 이산묘 원장으로 추대된 이시영 당시 부통령의 친필각자 '駬山廟' 현판이 걸려 있으며, 영모사의 현판은 해공 신익희(海公 申翼熙) 선생의 글씨로 각자 되었고 영광사의 현판은 백범 김구(白凡 金九) 선생의 글씨를 각자한 것이라고 한다.
이산묘는 2004. 7. 30 전라북도지방기념물(사적) 120호로 지정되었다.

QR CODE
  • 왼쪽 QR Code 이미지를 스마트폰에 인식시키면 자동으로 이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 이 QR Code는 『이산묘』의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
이 페이지의 QR Code 이미지 http://maisan.jinan.go.kr/_wscms30/plugin/qrcode/php/qr_img.php?d=http://maisan.jinan.go.kr/q/ezM2fHx8fQ==&e=M&s=3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c)마이산도립공원. All Right Reserved.